m_sub_visual.jpg
sub_visual.jpg

pr room

홍보센터

언론보도

서해선 파주 연장사업 추진···‘힐스테이트 더 운정’ 눈길

파주시, 서해선 ‘대곡~소사선 파주 연장’ 국토부 승인 요청···운정역 연장 계획

‘힐스테이트 더 운정’, 경의중앙선 운정역세권 입지로 수혜 예상


서해선(대곡~소사)의 파주(운정역) 연장사업 추진이 가시화되면서 운정신도시 부동산시장에도 기대감이 감돌고 있다.


이번 달, 파주시는 서해선 파주연장사업의 추진계획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고 사업계획 승인을 요청한 상태다. 국토교통부가 사업을 승인하면 내년에는 관계기관 위수탁협약 체결을 통해 설계·착공이 시행될 예정이다.


대곡~소사선은 3호선·경의중앙선 환승역인 대곡역(고양시)과 서해선 소사역(부천시)을 잇는 노선이다. 서해선 파주연장사업은 대곡역에서 시작해 파주 일산역을 거쳐 운정신도시(운정역)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서해선 파주(운정역) 연장 구간이 개통되면 ‘소사~원시구간과 현재 공사 중인 대곡~소사 구간을 연결해 파주에서 대곡역, 김포공항역을 거쳐 부천, 시흥, 안산까지 경기 서남북권을 환승없이 한 번에 이동할 수 있게 된다.


해당 연장사업의 추진이 확정되면, 향후 경의중앙선과 지하철3호선 연장선(일산선, 계획), GTX-A(2023년 개통 예정)노선, 서해선(논의 중) 등 총 4개의 노선이 운정신도시를 관통하게 된다.


이런 가운데, 현대건설은 파주 운정신도시에서 주거형 오피스텔 시작한 ‘힐스테이트 더 운정’ 분양을 시작했다.




힐스테이트 더 운정 모형도 (자료: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더 운정’은 상암DMC와 일산신도시 등 수도권 주요도시로 연결되는 경의중앙선 운정역이 가깝다. 특히, 파주시에 따르면 서해선(대곡~소사)은 ‘대곡역’부터 ‘운정역’까지 연결된 경의중앙선 선로를 같이 사용할 예정으로 되어 있다. 따라서, 서해선이 개통되면 ‘힐스테이트 더 운정’ 입주민들은 운정역에서 경의중앙선과 서해선(예정)을 모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운정역 이용이 더욱 수월해질 전망이다. 사업 시행사인 ‘하율디앤씨’는 운정역과 파주운정신도시와 연결된 공중보행데크를 추가 연장하고 브릿지(가교)를 통해 단지와 직접 연결시킬 예정이다.



한편, ‘힐스테이트 더 운정’은 현대건설이 경기도 파주시 운정신도시 와동동 일대(F1-P1·P2블록)에 짓는 메머드급 주거복합단지다. 단지 내 공급되는 주거형 오피스텔 2669실(전용 84㎡, 147㎡)을 우선적으로 분양 중이다.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49층, 13개 동, 총 3413세대(아파트 744세대, 주거형 오피스텔 2669실)규모로 건립된다. 단지 내에는 ‘신세계프라퍼티’의 새로운 커뮤니티형 대규모 쇼핑공간인 ‘스타빌드 빌리지’와 국내 주요 멀티플렉스관인 ‘CGV’, 유명 사립 교육기관 ‘종로엠스쿨’ 등도 입점할 계획이다.


비스포크 빌트인 냉장·냉동고와 빌트인 기능성오븐, 3구 인덕션, 건·습식 분리형 욕실 등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현재, 정당계약 이후 부적격 및 중복당첨 등 미계약 호실에 대한 우선 배정을 위해 ‘똘똘한 한 채 참여 의향’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6일(日)까지 접수 받고 있다. 신청자들은 27일(월)에 계좌를 통해 신청금을 입금하면 된다. 동호수 지정 계약은 28일(화) 견본주택에서 진행되며 신청금 선입금자들에게 우선권이 주어진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견본주택은 경기도 파주시 와동동 일대에 마련됐다.


https://www.hankyung.com/realestate/article/202112241141e